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국, 미국발 합판 반덤핑 조사에 반발

기사승인 [522호] 2016.12.27  19:20:44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만 발언으로 미·중 외교 관계에 긴장이 조성되는 가운데 중국산 합판을 놓고 무역 마찰까지 일고 있다.
지난 12월 15일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미국 상무부가 지난 9일 중국산 합판에 대해 반덤핑과 반보조금 조사에 착수하자 졸속 조치라면서 보호무역주의 색채를 띠고 있다고 반발했다. 왕허쥔(王賀軍) 중국 상무부 무역구제조사국장은 “미국측이 지난 2012년 중국산 합판에 대해 반덤핑과 반보조금 조사를 제기했으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는 2013년 중국산 합판이 미국 내 산업에 실질적인 손해나 위협을 주지 않는다고 판정했다”고 밝혔다. 왕허쥔 국장은 “이처럼 단기간에 미국 측이 중국산 합판에 대해 다시 반덤핑과 반보조금 조사를 제기한 것은 무역구제조치를 남용한 행위”라면서 “미국 측은 중국 정부에 충분하고 합리적인 협상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중국 정부가 이번 사안에 제출한 이의에 대해서도 미국 측은 제대로 답변하지도 않아 세계무역기구와 미국 국내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면서 “미국의 이번 조치는 졸속으로 믿기 어려울 정도며 보호무역주의 색채를 띠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13일에는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이 중국에 대해 ‘시장경제국’ 지위 부여를 거부하자 세계무역기구에 공식 이의 절차를 제기했다.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미국과 EU에 대한 중국의 제소는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조치란 점을 강조하면서 “중국은 WTO 규정에 의한 권한을 보유하고 있고 스스로 합법적 권리를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연합뉴스


윤선영 sunny@mediawood.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