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건축가가 바라본 오래된 도시 ‘나주’…이관직의 도시 스케치展

기사승인 [0호] 2019.09.27  17:15:10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오랜 역사와 문화를 지닌 나주의 면면을 스케치로 감상해볼 수 있는 이관직 스케치전 ‘도시여행자의 시선: 나주’가 오는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전라남도 나주시 금성관에서 열린다.

나주 금성관 (출처=대한민국한옥건축박람회사무국)

전라남도 나주는 한반도 남부지방의 중심지로 ‘작은 한양’으로 불리며, 전라도의 문화・사회의 구심적 역할을 해왔던 오래된 도시다.

나주에는 지방객사로는 가장 큰 규모의 금성관이 지역 대표적 건물의 위용을 갖추고 있으며 나주향교, 목사내아, 남파고택 등 한옥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는 유적들이 잘 보존되어 있다. 또 이런 역사와 상징성을 가진 나주는 근대기 새로운 문물의 흔적이 조선의 유산과 공존하고 있어 문화유산과 역사문화투어 등에 주목받으며 새로운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다.

파란색의 도시풍경 드로잉으로 유명한 건축가 이관직은 이렇게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나주를 외부인의 시선에서 재조명했다. 조선의 한옥과 근대의 양옥이 지금을 사는 사람들의 모습과 공존하고 그 공간과 생활을 바라보는 작가의 눈에서 새로운 시선을 느낀다.

건축가 이관직의 파란색 드로잉 '옛나주역'(출처=대한민국한옥건축박람회사무국)

외부자의 시선에서 바라본 도시의 얼굴과, 조금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순간의 풍경들은 생활의 공간, 오래된 도시가 새롭게 탈바꿈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내밀함을 매력적으로 그려낸다.

이번 전시회는 나주 금성관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한옥건축박람회에서 전시된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ebmaster@woodkorea.co.kr

<저작권자 © 한국목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